보도자료

문화역서울284 보도 소식을 전합니다.

프리츠한센, 한국 공예, 디자인과 함께 ‘영원한 아름다움’을 말하다
작성자관리자 조회수2355
작성일2022-11-13

프리츠한센, 한국 공예, 디자인과 함께 ‘영원한 아름다움’을 말하다
- 11.12~ 12.11.까지 문화역서울284, <프리츠한센 150주년 기념 전시 – Shaping the Extraordinary 영원한 아름다움> 공동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은 세계적인 리빙브랜드 프리츠한센과 협력하여 오는 11월 12일(토)부터 12월 11일(일)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프리츠한센 150주년 기념 전시 – Shaping the Extraordinary 영원한 아름다움>을 개최한다. 일본과 덴마크에 이어 한국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무대였던 문화역서울284를 배경으로 ‘영원한 아름다움’의 의미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 공예와 디자인의 영원한 아름다움, <코리아 프로젝트>
 
한국에서 열리는 <프리츠한센 150주년 기념 전시 – Shaping the Extraordinary 영원한 아름다움>은 우리나라 전통문화와 공공디자인 진흥을 담당하는 공진원이 공동 주관하였다. 프리츠한센의 제품만을 보여주었던 기존 전시와는 달리, 프리츠한센의 주요 컬렉션과 더불어 한국의 공예·디자인을 함께 선보인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공진원과 프리츠한센이 수차례 논의 끝에 선정한 4명의 무형문화재 공예 장인과 3명의 디자이너가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기획된 <코리아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코리아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공예・디자인을 새롭게 경험하는 한편, 가구와 역사, 디자인과 공예를 대하는 프리츠한센의 고유한 시각을 더욱 폭넓게 제안하고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서신정(국가무형문화재 채상장)은 스칸디나비아 장인정신의 전통을 계승한 PK65™ 테이블과 PK24™ 셰즈 롱그에 얇게 켠 대나무를 엮어 만든 작품을 더해 새로운 미감을 선보인다. ▲정관채(국가무형문화재 염색장)가 한국의 쪽으로 염색한 짙은 쪽빛의 무명이 아르네 야콥센의 걸작인 EGG™ 의자를 감싸고, ▲최정인(서울시무형문화재 자수장)이 SWAN™ 의자의 유기적인 곡선면에 한 폭의 초충도를 수놓았다. 디자인 아이콘이 된 SERIES 7™, LILY™, GRAND PRIX™, ANT™, 그리고 프리츠한센 150주년을 맞아 출시를 시작한 PK0 A™ 의자에는 ▲정수화(국가무형문화재 칠장)가 높은 수준의 옻칠, 나전 기술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한국에서의 프리츠한센 150주년 전시에 특별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또한 세 명의 한국 디자이너들은 프리츠한센의 아름다움을 감각적으로 해석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섬세한 미감으로 분야를 넘나드는 ▲스튜디오언라벨의 르동일이 조명을, 공예와 디자인의 접점에서 소재와 구조를 탐구하는 ▲밀리언로지즈의 최형문이 화병을, 직관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며 산업디자이너로서 앞선 행보를 보이는 ▲SWNA의 이석우가 테이블웨어를 각각 제안한다.
 
프리츠한센의 150년 디자인 역사를 선보인다
 
문화역서울284 중앙홀에는 원형의 대형 구조물이 설치되고, 프리츠한센 150주년 기념 제품들이 전시된다. 제품을 둘러싼 벽면과 바닥은 제품과 관람객 서로를 반사하고 비추며, 제품과 사용자가 가치를 주고받으며 150년 동안 이어져 온 프리츠한센의 영원한 아름다움을 상징한다.
 
3등 대합실의 ‘히스토리’ 섹션은 북유럽 가구 디자인 역사와 흐름을 같이해 온 프리츠한센 150년의 역사를 8개 테마로 나누어 보여 준다. 덴마크 본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빈티지 제품과 카탈로그 원본, 프리츠한센의 주요 제품들과 함께 아카이브 영상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어지는 서측 복도에는 프리츠한센이 전 세계 디자이너들과 협업하여 폭넓게 선보이고 있는 컨템포러리 제품을 한데 살펴볼 수 있다.
 
이 밖에도 전시는 프리츠한센 150주년을 기념하여 국문 자막으로 편집된 다큐멘터리 영상을 2층 그릴에서 상영하고, 머테리얼룸, 라이브러리, 기념품점 등 다양한 구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리츠한센과 같이 이번 전시를 공동 주관한 공진원의 김태훈 원장은 “한국의 공예・디자인은 세계에서 인정받는 북유럽 디자인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 이번 전시가 한국 공예 장인들의 뛰어난 기술과 디자이너들의 의미 있는 작업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문화역서울284
한국 근현대사의 교통 요충지였던 구 서울역사(경성역)를 복원하여 2011년부터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1900년에 문을 열고, 1925년에 돔 형태의 지붕과 벽돌로 르네상스식 외관을 신축한 구 서울역사는 100년 이상의 서울의 모더니즘을 상징하는 건축입니다.

* 프리츠한센 (FRITZ HANSEN)
1872년 덴마크에서 설립된 프리츠한센은 가구, 조명 및 액세서리 디자인 및 가구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입니다. 아름다움, 품질 및 장인 정신에 대한 열정으로, 현대적인 북유럽 라이프 스타일을 구현하고 전 세계의 환상적인 예술가, 디자이너, 건축가와 협력합니다. 브랜드는 Arne Jacobsen, Cecilie Manz, Hans J. Wegner, Piero Lissoni, Jaime Hayon, Poul Kjærholm 등과 협력했습니다. 현재 프리츠한센 디자인은 코펜하겐, 샌프란시스코, 뉴욕, 런던, 서울, 상하이, 도쿄의 플래그십 스토어와 쇼룸을 포함하여 2,000개 판매 지점을 통해 85개국 이상에서 판매됩니다. 


-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문화역서울284팀 유형근 팀장(☎02-3407-3509)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빠른 이동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