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문화역서울284 보도 소식을 전합니다.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22-2023’, 문자와 소리의 다양한 관계 탐색한다
작성자관리자 조회수318
작성일2022-08-24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22-2023’, 문자와 소리의 다양한 관계 탐색한다
- 9. 2.~4. 문화역서울284, ‘타이포잔치 2023’ 사전 행사로 개최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과 함께 9월 2일(금)부터 4일(일)까지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22-2023(이하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를 열어 문자와 소리의 다양한 관계를 탐색한다.
 
창작자 9명, ‘사물화된 소리, 신체화된 문자’를 주제로 강연·연수회·공연 진행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는 내년 9월~10월에 열리는 본전시 ‘타이포잔치 2023: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의 사전 행사다.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학·음악·시각예술 분야 창작자 9명이 ‘사물화된 소리, 신체화된 문자’를 주제로 강연, 연수회(워크숍), 공연 등을 펼친다.
 
▲ 프랑스 디자이너 알렉스 발지우* 씨는 문자와 소리의 관계를 시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강연과 연수회를, ▲ 음악 비평가 신예슬 씨는 문자와 소리의 관계를 음악 그래픽 기보를 중심으로 들여다보는 강연을 진행한다. ▲ 김민정(시인), 이수성(성우 지망생), 신인아(그래픽 디자이너), 채희준(서체 디자이너), 이랑(아티스트), 서경수(음악가) 씨 등 창작자 6명은 공연 <문장 부호 이어 부르기>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각각 10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자신의 영역에서 문장 부호를 다뤄 온 경험을 소개한다.
* 프랑스 디자인 연구자. 그래픽디자인과 문학의 맥락을 연구, 방대한 아카이브 작업 수행, 󰡔구체시 속의 여성(Women in Concrete Poetry): 1959-1979󰡕의 공동 편집자임.
 
특히 행사장 공간을 디자이너 국형걸 씨의 ‘팰릿스케이프(Palletscape)*’로 꾸며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자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친환경 방식을 도모한다.
* 팰릿스케이프: 지게차로 물건을 실어 나르거나 적재하기 위해 받침대로 사용하는 산업용 자재인 팰릿(Pallet)을 활용해 창의적이고 즉흥적인 공간을 구성함. 팰릿 자체가 친환경적 재활용 소재이고 행사 후에는 다시 산업 현장으로 돌아가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적 디자인임.
 
예술 감독을 맡은 박연주* 디자이너는 “소리가 받아쓰기·타이핑·인쇄 등의 과정을 거쳐 시각화・사물화되고, 문자가 낭독·공연 등의 행위를 통해 신체화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자와 소리의 다양한 관계를 탐색하며 타이포그래피가 ‘연결 짓는 예술’임을 선보인다.”라고 밝혔다.
* 박연주: 헤적프레스 대표, 국제그래픽연맹(AGI) 회원으로 활동 중, 2022년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대한출판문화협회 주관)’ 수상
 
이번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www.typojanchi.org)과 누리소통망(www.instagram.com/typojanchi)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빠른 이동 메뉴